WELCOME

혼합매체_40 x 200 x 8.6cm_2017

mixed media_40 x 200 x 8.6cm_2017

 

글자가 뒤집어진 간판의 형상으로 관광을 둘러싼 사람들 사이의 갈등을 다루었다. LED 전광판과 거울로 앞면과 뒷면을 만들고, 환영 인사의 말로 구멍을 뚫어 앞뒤를 연결했다. 하늘색과 구름색이 교차하는 전광판은 관광지의 풍경을, 그 뒤의 거울은 관광객을 응시하는 주민들을, 그리고 뚫린 텍스트는 더 많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방 정부가 내건 외국어 환영 인사를 암시한다.

WELCOME 1.jpg
WELCOME 2-1.jpg
WELCOME 2-2.jpg
WELCOME 3.jpg
WELCOME 4.jpg

작가노트

이상한 간판이었다. 제주공항을 나가면서 본 그것은 3개의 외국어만으로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었다. 그중 영어 문장은 "We love having you here."라고 적혀 있었는데, 생경한 표현에 새삼 환영 인사와 그것을 주고받는 사람들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다.

 

"we"는 어떤 사람들일까? "love"는 불분명한 "we"와 더불어 공허하게 느껴졌다. 한동안 이슈가 됐던 114의 인사말 "사랑합니다, 고객님"이 떠오르기도 했다. 나는 왜 그 간판이 눈에 밟혔을까?

 

간판의 형식을 거울삼아 내 작업을 들여다본다. 간판의 이쪽에서 나는 "WELCOME"이라고 힘겹게 글자를 뚫으며 맞은편 사람에게 손짓하지만, 정작 간판의 저쪽으로 보이는 것은 좌우가 뒤집어진 말이다.

 

별문제 아니다. 간판을 돌리면 된다. 돌려지지 않는다. 무엇이, 문제인가? 나는 내가 매여 있는 오류를 찾아 비어 있는 글자로 채워진 육면체를 더듬는다.

Jeju Biennale Tourism poster.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