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노트

2021 경기청년작가초대전

박호은 : 다각선

2021. 9. 18 - 11. 14

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 갤러리

박호은

계획대로 되는 일은 드물었다. 아무리 변수를 고려하고 여유를 잡아 두어도 대비를 압도하는 이변이 속출하곤 했다. 어제는 성공한 방법이 오늘은 유효하지 않은 경우도 허다했다. 문제의 스펙트럼은 무한했고, 나의 시야는 유한했다. 결과는 대개 처음 생각했던 것과는 많이 다른 모습이었다. 그런데 대개 더 나았다. 돌이켜 보면, 나의 성장은 생각지 못했던 파열에서 크게 이루어졌다. 생각 밖의 것들에 부딪친 만큼 생각이 커졌다. 거대한 세계를 미소한 육신으로 통과하는 삶은 어쩌면 다양한 풍파를 체험하기 위한 설계일지도 모른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한참 몸과 마음이 깎여 나가던 중 『경기도미술관』으로부터 전시 초대를 받았다. 좋은 기회지만 주어진 공간에 어울릴 만한 작업이 없어 망설였다. 그런데 미술관 사정에 대한 안내가 귀에 들어왔다. 전시 준비 기간부터 전시 기간까지 건물을 구성하던 "유리벽판"을 철거한다는 것. 그래서 그동안은 미술관 정문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

유리 공사 때문에 전시를 준비하는 내내 불편하게 돌아가는 걸음과 전시 기간 내내 원래의 동선을 꺾는 관객의 모습이 떠올랐다. 그리고 그 유리들이 원래 자리에서 떨어져 프리즘처럼 조각난 모습이 병치되었다. 프리즘에 의한 선의 굴절. 내가 겪고 있는 어려움과 미술관 상황이 닮았다고 생각했다. 미술관에서 철거하는 유리를 매개로 모두가 겪는 삶의 굴절에 대해 함께 이야기해 볼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철거한 유리 사용을 승인 받고 구상을 시작했다. 유리 파편으로 만든 커다란 조형 공간과 그 속에서 거듭 발걸음을 꺾으며 시선을 옮기는 관객을 그렸다.

미술관 내외부를 가로지르던 유리벽판의 폐기물을 수거하여 관객의 동선을 침범하는 조형물을 만들었다. 유리 파편을 쌓고, 펼치고, 밟았다. 유리 파편과 발길 사이에서 짓이겨진 투명 비닐을 매달았다. 그리고 작품을 비추는 조명이 일정 간격으로 꺼지게 했다. 이동과 관람에 간섭하는 설치를 통해 관객들과 현실의 프리즘에 대한 영감을 나누고자 한다. 터널의 삶을 대하는 시각을 교환하고자 한다. 현실은 삶을 굴절시키고, 삶은 현실을 투과한다.

Artist Statement

Gyeonggi Young Artist Project 2021

BAC HO UN : DIFFRACTION

2021. 9. 18 - 11. 14

Project Gallery,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BAC HO UN

Things rarely went as planned. A series of extraordinary events to overwhelm my efforts happened even if I considered variables and left enough time in preparation as much as possible. In many cases, things that succeeded yesterday are not valid any more today. A problem had an infinite spectrum but I had limited views. The results mostly came out very differently from what I thought in the beginning. Usually in a better way though. If I look back on my life, a big part of my growth comes from unexpected bursts. My thoughts grew as much as I encountered things other than the thoughts. A life in which a very small body passes through a huge world may probably be designed to experience a range of vicissitudes.

 

When I was invited to hold an exhibition at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my body and mind were being broken up while working on a public art project. For me it was a good opportunity. But I hesitated because the ideas for work appropriate for the given site did not come to my mind. Then I came to know the circumstances of the Museum: During the period of the exhibition including its preparation, glass wall panels, parts of the Museum building, are going to be eliminated. In the meantime, the main gate of the Museum cannot be used.

 

Visitors have to make a detour due to the glass construction during the course of preparing for the exhibition and cannot take the original route to the Museum for the entire period of the exhibition. And I could imagine the image of pieces of glass breaking off the original place, scattered like a prism, in juxtaposition with that of visitors. Refraction of lines by a prism. The circumstances of the Museum seemed similar to the difficulties that I
had. I thought I could talk about the curves of life that everyone undergoes through the medium of glass to be removed from the Museum. After getting permission for use of eliminated glasses, I started to conceive ideas for the exhibition. What I intended to do was to portray visitors turning their steps and shifting their gaze repeatedly in a big sculptural space made of shards of glass.

 

A sculpture invading the movements of visitors is made by collecting waste from the demolished glass wall panels that used to traverse the inside and outside of the Museum building. Pieces of glass are piled up, spread and stepped on. Transparent vinyl damaged by steps and glass shards is hung. Lights illuminating the artworks are set to turn off at regular intervals. In this exhibition, I wished to share inspirations for the prism of reality with visitors through installations interfering with movement and viewing. It is an attempt to exchange views towards the life of a tunnel. Reality refracts life, and life penetrates
reality.

Diffraction poster.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