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엄치다

Swim

종이에 디지털 프린트_42cm x 29.7cm_2019

digital print on paper_42cm x 29.7cm_2019

 

'올라가는 데는 천장이 있고, 내려가는 데는 바닥이 없다. 가만히 있으면 가라앉는다.'

 

머릿속을 맴돌던 생각은 어느새 자명한 이치가 되어 있었다. 그것을 포토몽타주로 구현해 보던 중 현실에서는 성립 불가능한 하늘에 지는 그림자를 목격하면서 문득 그것이 진리가 아닌 나의 관점일 뿐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게 되었다. 그로 인해 갖게 된 주관으로부터의 간격을 사진에 그림자 합성으로 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