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inite

세단된 백기, 알루미늄 관_60cm x 90cm, 1.5cm x 166cm_2016
shredded white flag, aluminium pipe_60cm x 90cm, 1.5cm x 166cm_2016

시위적 자살들에 대한 애도다. 흰색 깃발을 칼로 세단하고, 내 키와 같은 길이의 깃대에 달았다. 그리고 그것을 낚싯줄로 매달아 공중에 띄웠다. 바람이 불면 깃대와 깃발이 같이 흔들린다. 목을 매단 사람의 다리와 머리카락처럼. 하양은 항복이 아니다. 가능성이다. 그 죽음들이 변화의 가능성으로 무한히 되살아나길 기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