왈왈!

Bowwow!

 

캔버스에 유채, 액자, 빔 프로젝터_30cm x 180cm, 00.02.00_2011

oil on canvas, frame, beam projector_30cm x 180cm, 00.02.00_2011

 

   한국 사람들이 관습적으로 쓰는 말: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에 대한 풍자다.* 궁서체와 금색 액자를 이용해 이 말을 급훈처럼 시각화하고, 그 위에 같은 구조의 다른 문장들을 빔 프로젝터로 영사했다. 원문과 논리는 동일하지만, 동일하게 수용하기 힘들 거나, 아예 수용하기 불쾌한 문장들을 지속적으로 겹치는 과정을 통해 이 말이 내재한 문제들을 드러내고자 했다.

 

   * 이 말을 인용하는 사람들 중 일부는 이 말이 괴테의 말: "가장 민족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를 변형한 것이라며 나름대로 출처를 밝히기도 한다. 하지만 내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괴테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 이와 관련하여 찾아낸 것은 오히려 이것과 반대되는 말이었다.** 요한 페터 에커만이 괴테와 나눈 대화를 정리한 『괴테와의 대화』에는 다음과 같은 말들이 나온다.

   “민족문학이라는 것은 오늘날 별다른 의미가 없고, 이제 세계문학의 시대가 오고 있으므로, 모두들 이 시대를 촉진시키도록 노력해야 해. 그러나 이처럼 외국문학을 존중한다 하더라도 그 어떤 특수한 것에 매달려서 그것을 모범적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되겠지. (중략) 우리는 단지 역사적으로만 검토를 하면서 그중 좋은 것을 가능한 한 받아들이면 되는 거네."

   “거듭해서 말하는 바이지만, 한 국가에 유익한 것은 그 나라의 고유한 핵심과 국민의 보편적 요구로부터 생겨난 것뿐이네. 다른 나라의 것을 모방하지 않고서 말이야. 왜냐하면 특정한 시대의 단계에서 한 민족에 유익한 자양분이 될 수 있는 것이 다른 민족에게는 독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네."

   ** 혹시나 하며 독일 유학생 친구와 독일인 친구를 통해 독일어로도 검색을 해보았다. 결과는 마찬가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