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노트

서울시-문체부 공공미술 프로젝트 『서울, 25부작;』

미래 조각

2021. 3. 1 -

석촌호수 아뜰리에, 예송미술관, 잠실생활문화지원센터

박호은

2020년대로 들어서자 시대를 구획하듯 팬데믹이 시작됐다. 상황이 이리 되었으므로 생활을 바꾸어 나가기는 했지만, 바란 적 없고 불편한 변화를 온전히 받아들이기는 어려웠다. 적응하지 못한 만큼 괴로움이 주어졌고, 시간은 생각이 되었다.

: 현실과 마음의 불화를 들여다보아야 한다. 내 눈으로 갈등의 구조와 범위를 살펴 문제를 재정의하고, 기존 인식에서 누락된 나의 사정들을 건져 올리는 과정을 통해 변화에 따르는 저항과 화해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제대로 나아갈 수 없고, 방치된 문제는 악화되어 이해하기 어려운 장애로 남는다.

: 당장의 문제만을 위한 일이 아니다. 운 좋게 코로나19가 종식된다 하여도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상태로 보이는 기후 위기, 모든 영역에 걸쳐 진행되고 있는 양극화 따위가 거듭해서 어려움을 더해 갈 것이다. 지금의 어려움은 미래 연습으로 간주할 필요가 있다.

: 이미지를 직접적으로 다루는 미술은 비가시적 문제를 인지하고 교환하는데 실질적 도움을 제공한다. 그리기와 이야기로 전환기의 이웃들과 더불어 재난을 마주하자. 웅크린 빛을 찾아 어둠 속으로 들어갈 때다.

〈미래 조각〉은 이러한 생각들에서 비롯하였다. '사람들이 이야기를 나누며 그려 낸 생각들로 만드는 디지털 조형물'을 스케치했고, 시민 참여 프로그램 진행 - 아카이브 애니메이션 제작 - 조형 전광판 상영의 세 단계 구성으로 구상을 구체화했다. 이 작품은 시대적 곤경에 대한 시민의 시각을 영상으로 정리하고, 조형 전광판으로 상영하는 공공장소 아카이브다. 시민에게 필요한 시각을 시민이 제시하는 통로를 만들고자 했다.